베테랑이란 느낌이 든다.
그런데 무게감이 느껴지는 이미지와는 달리 엉뚱한 기운이 돈다.
목선이 좀 더 드리워지고 시원스러웠으면 아는 아쉬움이 있다.
이런 이미지는 군더덕이 없는 이미지가 좋다.


나는 춤을 추는 여성들의 사진을 많이 찍은 경험이 있다.
화려한 빨강색이나 심플한 디자인으로 춤의 색을 표현하기란 여간 힘든것이 아니다.
춤을 추며 카메라 앞에 익숙하지 않은 배우가
포즈를 취한다는 것은 거시기하다. 그러나 우스광 스러운 포즈의 요구에도 자연스럽게 응하는 그대는 멋쨍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